최신기사 ▽
전남도의회 박형대 의원, “5.18조사위 보고서…반드시 바로잡아야”
광주.전남 공동 대응 위한 연대 강화도 함께해 나가야
작성 : 2024년 03월 26일(화) 15:48 가+가-
[톡톡뉴스]전남도의회 박형대 의원(진보당ㆍ장흥1)은 3월 26일 전남도의회 소회의실에서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종합보고서 및 국가에 대한 권고사항 관련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박형대 전남도의원, 오용운 전남5.18행사위 집행위원장, 김순 광주5.18행사위 집행위원장, 서형빈 도 자치행정과장, 정병국 도교육청 교육자치과장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이번에 공개된 5.18진상규명조사위 보고서는 ▲전반적으로 드러난 부실한 조사 ▲발포 책임, 암매장 소재 등 핵심 실체 규명 불능 결론 ▲사법부 판결보다 후퇴한 내용 ▲5.18 왜곡 세력에게 악용될 수 있는 빌미 제공 등 심각한 문제가 있음을 확인했다.

이에 이러한 문제점을 도민에게 알리고 도민들의 뜻을 모으기 위한 홍보활동을 적극 추진하고 전남지역 공동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해 민관테이블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대를 이루었다.

또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의회, 오월단체, 오월정신 지키기 범시도민 대책위원회, 5.18기념재단 등 광주공동체와 공동 대응을 위한 연대 강화를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박형대 의원은 “수십년 동안 자행된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폄훼와 왜곡의 종식을 희망하는 광주.전남 시도민들에게 이번 5.18조사위 보고서는 실망과 배심감을 넘어 치욕감마저 안겨줬다”고 말했다. 이어,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은 전남도민의 염원이기도 하다”며, “도민의 염원을 하나로 모아 5.18진상규명조사위 보고서를 바로잡아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미자 기자 기사 더보기
최신뉴스더보기

기사 목록

뉴스톡톡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