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
전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주민직선 4기 교육청 첫 예산안 심사 마무리
타당성?합리성 중점 심사, 학생 안전 ? 미래교육 등 96억 원 증액
작성 : 2022년 11월 28일(월) 15:48 가+가-

전남도의회 교육위원회

[톡톡뉴스]전남도의회 교육위원회(위원장 조옥현)가 지난 24일부터 이틀간 실시된 전남도교육청 2023년도 예산안의 심의 끝에 일부 사업들에 대한 예산 조정을 마친 수정안을 25일 가결했다.

전남도교육청이 제출한 2023년 예산안 규모는 전년도 대비 6천747억 원이 증액된 5조 77억 원으로 학생의 실력과 역량을 키우는 교육력 제고, 미래형 교육과정 운영 및 기반 조성,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안전한 학교 환경 구축 등에 중점을 두고 편성됐다.

교육위원회는 예산안 계수조정소위원회를 거쳐 사업의 타당성과 합리성을 바탕으로 335억 2천330만 7천 원을 감액하고, 안전한 학교환경 조성을 위한 교육용 자동심장충격기 확충, 스마트교육 활성화를 위한 블랜디드 교육 플랫폼 구축 등 96억 6천950만 원을 증액하는 것으로 수정 가결했다.

조옥현 위원장(더불어민주당·목포2)은 “2023년도 예산안은 주민직선 4기 전남교육 발전을 위한 실제적인 첫 번째 예산안이다” 며 “균형 잡힌 온화함과 강인함을 가진 물의 속성처럼 교육청의 정책들이 도서?벽지의 작은 학교까지 막힘없이 잘 스며들고, 교육력 회복과 미래교육 준비, 교육격차 해소와 지역소멸 위기를 극복하는데 강력한 무기가 되도록 예산을 집행해 달라” 고 당부했다.

한편, 교육위원회에서 예비 심사한 예산안은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심사와 12월 15일 예정된 본회의 의결을 통해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김미자 기자 기사 더보기
최신뉴스더보기

기사 목록

뉴스톡톡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