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
광주시, 일하는 청소년 노동인권 강화
노동인권정책, 법률 지원 등 4개 분야 12개 사업 실시
코로나19 대응 ‘비대면 찾아가는 노동상담소’ 등 선봬
작성 : 2021년 03월 08일(월) 14:45 가+가-
[톡톡뉴스] 광주광역시가 일하는 청소년의 노동인권 강화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올해는 청소년 노동인권정책, 노동상담 및 법률 지원, 노동인권교육, 홍보 및 캠페인 등 4개 분야 12개 사업을 광주청소년노동인권센터를 통해 진행한다.

특히 코로나19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신규 사업으로 ‘초단시간 청소년 노동자 지원금’ 지원과 ‘비대면 찾아가는 노동상담소’를 새롭게 운영한다.

‘초단시간 청소년 노동자 지원금’은 코로나19로 인해 주휴수당 지급 요건이 충족되지 않아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소년 노동자를 위해 식비나 교통비를 지원하는 신규 사업으로, 근로(계약)기간이 1개월 이상인 초단시간 청소년 노동자에게 10만원 상당의 광주 상생카드를 배부할 계획이다.

‘비대면 찾아가는 노동상담소’ 사업은 코로나19로 출장 상담소 방식을 비대면 온라인 상담소를 통한 화상 회의 방식의 개인 또는 집단의 노동상담이 가능하도록 진행한다.

앞서 광주시가 지난해 실시한 실태조사 결과 아르바이트를 하다 부당대우 혹은 인권침해를 당했을 때 아무런 대응을 하지 못했다는 청소년이 82.8%에 달했으며, 대응하지 않은 이유로 ‘어디에 어떻게 도움을 요청해야 하는지 몰라서’라는 응답도 9.5%로 상담 사업 확대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 밖에도 지난해 처음으로 시작된 ‘생애 첫 알바노동 성공키트’ 사업은 올해도 운영된다. 처음 일을 시작하는 청소년이 노동 관련법을 바로 이해하고 일할 수 있도록 관련 물품을 배부하는 내용으로, 온라인 신청을 통해 키트 수령자를 모집하고 ‘알바 노동자 권리 가이드북’ 등 알바 노동자에게 필요한 다양한 물품을 제공한다.

2017년 시작된 ‘청소년알바친화사업장 선정’ 사업 역시 지속 시행한다. 이 사업은 근로계약서·최저임금·주휴수당·인격적 대우·노동자 추천 등 5개 조건을 모두 충족하는 청소년 노동자 고용 사업장을 선정하는 내용으로, 지난해까지 총 64곳의 사업장이 청소년 알바친화사업장으로 선정됐으며 쓰레기봉투 및 상하수도요금 보조 등의 지원이 이뤄졌다.

이보근 시 노동협력관은 “지난해 청소년 노동인권 실태조사 결과 상당수의 청소년이 열악한 노동 환경에서 부당대우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올해도 청소년 노동 인권을 향상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청소년노동인권센터는 2016년 4월에 설립하여 노동인권의식 및 실태조사, 알바친화사업장 선정, 노동인권캠페인, 찾아가는 노동상담소, 노동인권 강사단 양성 교육 등 청년·청소년 노동자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양승만 기자 기사 더보기

tok6577@naver.com

많이 본 뉴스

종합

오피니언

정치

경제

기사 목록

뉴스톡톡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