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
강기정 광주시장 “87년 이후 제걸음…국민 뜻 담아 개헌”
광주시, 금남로공원서 ‘제37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
학술제·합창제도…518전문‧대통령제‧자치분권 등 필요
작성 : 2024년 06월 10일(월) 15:32 가+가-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10일 오전 동구 금남로공원 광장에서 열린 ‘6·10민주항쟁 37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톡톡뉴스]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은 제37주년 6·10민주항쟁을 맞아 “1987년 이후 37년째 한 글자의 고침도 없이 제자리에 머물러있는 헌법을 다시 생각한다”며 “이 헌법으로는 국민의 뜻을 담을 수 없다. 87년 6월항쟁의 헌법 체제를 넘어 7공화국을 준비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강 시장은 10일 오전 동구 금남로공원에서 열린 ‘제37주년 6·10민주항쟁 광주·전남 합동기념식’에 참석해 “6·10민주항쟁은 현재진행형이다. 정치도 우리의 힘으로 바꾸고, 개헌도 우리의 손으로 해냈던 것처럼, 또 해내야 할 때이다”며 개헌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강 시장은 “1987년 국민은 승리했다. 독재를 끝내고 민주주의를 시작했으며 대통령을 내 손으로 뽑는 직선제로 나아갔다”며 “그러나 5년 단임 대통령제는 취지와 달리 세력의 이합집산과 극단적 진영대결로 몰아가고 있다. 5·18 정신과 같은 민주주의 핵심가치, 5년 단임 대통령제 등 권력구조의 개선, 국민기본권과 자치분권 강화 등이 담겨야 한다”고 말했다.

강 시장은 또 “광주의 아들 이한열과 부산의 아들 박종철을 우리는 기억하고 있다. 6월 광장에서 여러분이 흘린 피와 땀, 눈물도 기억하고 있다”며 “깊은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드린다. 6월항쟁의 승리는 각자의 자리에서 참여해준 국민, 이 자리에 계신 시민들 덕분이다”고 말했다.

제37주년 6·10민주항쟁 광주·전남 합동기념식이 10일 오전 동구 금남로공원에서 열렸다.

이날 기념식에는 강기정 광주시장, 명창환 전남도 행정부지사, 김남국 ㈔광주전남6월항쟁 이사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광주전남6월항쟁이 주관한 기념식은 1987합창단의 합창, 기념사, 축사, ‘자랑스러운 6월 항쟁인상’ 수여, 기념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광주시는 우리나라 민주주의의 큰 역사인 6·10민주항쟁의 의미를 되새기고 정신계승 사업추진을 위해 해마다 시비를 지원해 기념식, 학술제, 합창제 등을 열고 있다.

6·10민주항쟁은 1987년 1월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에 이어 4·13호헌 조치가 발표된 데에 맞서 그해 6월 전국 주요도시에서 대학생과 직장인을 중심으로 일어난 민주화운동으로 직선제 개헌 약속을 담은 6·29선언을 이끌었다.
김미자 기자 기사 더보기
최신뉴스더보기

기사 목록

뉴스톡톡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