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
전남도, AI 첨단농산업 융복합 지구 조성 지혜 모아
스마트.ICT농업 전문가 등 13명 참석 용역 추진상황 보고회
작성 : 2023년 02월 07일(화) 16:28 가+가-
[톡톡뉴스]전라남도가 미래 농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농업의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인공지능(AI) 첨단농산업 융복합 지구’ 조성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전문가들과 머리를 맞댔다.

전남도는 7일 도청에서 김영록 도지사와 스마트.정보통신기술(ICT) 농업 분야 전문가, 용역업체 등 13명이 참석한 가운데‘인공지능 첨단농산업 융복합 지구’ 조성 타당성 연구용역 추진상황 보고회를 개최했다.

보고회는 김관수 서울대학교 책임연구위원의 보고에 이어 질의응답 및 토론 방식으로 진행됐다.

김 연구위원은 디지털 전환 가속화에 따라 농업 분야도 첨단 농산업을 선도하도록 연관 산업을 집적한 지구 설립 당위성 등을 발표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명동주 써니너스 대표 등은 “인공지능, 빅데이터, 정보통신기술 등을 활용한 세계 시장 규모는 약400조 원이고, 연평균 16%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며 “농업 분야에도 디지털 첨단기술을 활용한 첨단산업으로의 대전환이 필요하고 이를 위한 인공지능 첨단 농산업 융복합지구를 조속히 구축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국내 최대 농축산물 생산기지인 전남은 해상풍력, 태양광 등 풍부한 신재생에너지로 안정적 전력 공급이 가능하며 농식품기후변화대응센터, 아열대작물실증센터 등 농산업 기반이 잘 갖춰졌다. 농생명 혁신기관이 집적화해 우수 인력 확보가 용이하며, 항공.항만 등 교통 인프라가 우수해 첨단 농산업 인프라 구축의 최적지다.

이런 가운데 최근 스마트 농업시장 수요가 빠르게 늘면서 농산업 데이터와 첨단기술을 점유하는 선진국과 어깨를 나란히 하기 위해서는 단기간 압축성장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 ‘인공지능 첨단농산업 융복합 지구’ 조성이 절실하다.

전남도는 이에 따라 데이터 기반 첨단 정보통신기술 애그테크 실현을 위한 첨단농산업진흥원.빅데이터센터.연구개발(R&D) 단지 조성 등 농업 전반의 디지털 인프라 구축을 위한 인공지능 첨단 농산업 융복합 지구 조성 건립을 중앙정부에 제안할 계획이다.

김영록 지사는 “전남도에서 구상중인 첨단농산업융복합지구조성은 한국농업의 신기원을 이뤄낼 수 있는 미래농업의 방향을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용역을 수행기관 뿐만 아니라 정부연구기관, 전남지역 농업관련 대학.유관기관 등이 함께 참여해 대한민국 농업의 역량을 높일 수 있는 결과물 도출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순봉 기자 기사 더보기
최신뉴스더보기

기사 목록

뉴스톡톡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