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
김재철 전남도의원 “전남도-공공기관, 자립준비청년에 특별한 관심ㆍ지원 필요”
전남 자립준비청년 107명, 여전히 ‘행방 묘연’
작성 : 2023년 02월 07일(화) 15:19 가+가-

김재철 의원(더불어민주당ㆍ보성1)

[톡톡뉴스]전남도와 공공기관이 자립준비청년의 자립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등 특별한 배려와 지원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남도의회 김재철 의원(더불어민주당ㆍ보성1)은 6일, 전남도 여성가족정책관실 업무를 보고받고 “전남도나 공공기관에 자립준비청년들이 활용할 수 있는 정책들이 있는데 정보제공이 제대로 안 되고 있다”며 “자립준비청년에게 특별한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자립준비청년은 아동복지시설이나 위탁가정에서 생활하다 만 18세 이후 보호가 종료된 청년을 말한다. 전남자립지원전담기관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기준 보호종료 5년 이내 자립준비청년은 687명에 달한다.

김 의원은 “지난해 전남개발공사 사장 인사청문회와 여성가족정책관실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전남개발공사가 자립준비청년을 위한 임대주택을 공급해야 한다고 지적했는데 이후 추진 계획을 발표해 다행”이라며 “순천에 이어 목포에도 삼성희망디딤톨센터가 개소할 예정인 만큼 전남개발공사가 다른 시ㆍ군에 임대주택을 마련해 자립준비청년들이 거주지 선택 폭을 넓힐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작년 11월 제출받은 ‘자립준비청년 거주현황’ 자료에서 241명이 확인 불가라고 했는데 현재 행방이 파악되지 않은 청년은 몇 명이냐”고 물었다.

전남도 유미자 여성가족정책관은 “107명 정도가 연락이 안 되고 있는데 시설이나 그룹홈을 통해 지속적으로 파악해서 자립을 지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전남여성가족재단이 수행한 ‘자립준비청년 자립실태 및 욕구조사 연구용역’ 결과에 대한 김 의원의 질의에 유미자 여성가족정책관은 “주거 지원과 주택 공급이 필요하고 능력개발에 따른 취업 지원이나 정서적 안정이 중요하다고 나왔고, 경제적 지원과 함께 무엇보다 멘토-멘티(프로그램)와 같이 자립준비청년의 심리적 안정을 위한 라포 형성이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고했다.

김 의원은 “전남도교육청에 멘토-멘티 사업이 있으니 여성가족정책관실이 교육청과 협의해 주길 바란다. 예컨데 용역 결과 자립준비청년들이 상당한 부채를 안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는데 금융복지상담센터를 이용하면 도움을 받을 수도 있을 것”이라며 “전남도 인구청년정책관실이나 일자리 관련 부서 그리고 도내 공공기관들이 자립준비청년들에게 필요한 정보를 적극적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미자 기자 기사 더보기
최신뉴스더보기

기사 목록

뉴스톡톡 PC버전
검색 입력폼